방사선·안전

알쏭달쏭!사용후핵연료

사용후핵연료의 안전한 관리,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의 시작입니다. 원자력 발전으로 발생한 사용후핵연료를 안전하게 처리하여, 지속적인 에너지 공급을 유지하는 것이 사용후핵연료 관리의 핵심입니다.

사용후핵연료 개요

원자력은 우리나라 전력 생산의 약 30%를 차지하며 우리 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. 핵연료를 사용하는 원자력 발전에는 전력 생산에 따른 부산물들이 만들어지는데요. 이 중 원자력 발전에 사용되고 난 후 원자로에서 나온 핵연료를 사용후핵연료라고 합니다.

사용후핵연료 정의 - 사용전핵연료 '가까이 있어도 괜찮아요!' , 사용후핵연료 '높은 열과 방사선을 방출해요!'
 
사용후핵연료 관리과정

원자로에서 갓 나온 사용후핵연료는 높은 열과 방사능을 배출하지만, 한국수력원자력은 체계적이고 안전한 관리 시스템을 통해 사용후핵연료의 열과 방사능을 점차 감소시킵니다. 열과 방사능이 충분히 낮춰진 사용후핵연료는 특수 제작된 저장용기에 안전하게 저장되어 영구처분됩니다.

사용후핵연료 관리과정 - 한국수력원자력 원전내 임시저장 , 원전 외부로 운반  , 한국원자력환경공단에서 중간저장 그리고 영구처분


사용후핵연료는 열과 방사능이 줄어들 때까지 원전 내에서 임시저장을 통해 안전하게 관리됩니다. 원전 내 저장 수조에서 약 5년의 기간 동안 습식저장을 거친 사용후핵연료는 건식저장시설로 옮겨져 관리됩니다. 이후 원전 외부로 운반된 사용후핵연료는 일정 기간 중간저장 단계를 거친 후, 지하 500m~1,000m에서 영구처분 됩니다.

이 페이지 콘텐츠에 대한 의견이 있으신가요? 글을 남겨주시면 담당자에게 전달됩니다.
  • 담당업무 사용후핵연료(공론화)
  • 담당부서  원전사후관리처 사용후핵연료부
  • 담당자 이현석
  • 연락처 054-704-6256
방문자 통계